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담임목사
좋아요, 나빠요

- 좋아요, 나빠요 -

코로나가 빚어놓은 것 중 하나가 비대면 예배’, 일명 온라인 예배입니다. 예배 현장에 나오지 못하는 상황 때문에 이 땅의 많은 교회들이 온라인으로 예배실황을 송출하고 있습니다. 우리 교회 역시 유튜브와 ZOOM을 통해서 예배실황을 내보내고 있습니다. 이런 매체들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기에 이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 신앙공동체를 지켜갈 수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유튜브에 들어가 보면, 전국 여러 교회에서 내보내고 있는 예배실황을 볼 수 있습니다. 교회마다 구독자의 수도 천차만별입니다. 수십만이 되는 교회가 있는가 하면 수십 명인 교회도 있습니다. 그런데 예배실황이 담긴 그 유튜브 영상화면 아래에 있는 통계 자료를 보면서 깜짝 놀라곤 합니다. 유튜브 화면 아래에 보면, <좋아요> 표시와 <나빠요> 표시가 나옵니다. <나빠요>에도 숫자가 표시된 예배 영상들이 제법 있습니다. 우리 교회의 동영상에도 아주 드물게 <나빠요> 표시에 숫자가 0이 아니라 1, 혹은 2가 있는 경우를 봅니다. 사실 <좋아요> 표시와 <나빠요> 표시는 구독하겠다고 하지 않은 분은 누를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이 표시들을 누르는 분들은 그 교회 성도님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깜짝 놀랐다고 하는 겁니다. 다른 영상이라면 호불호를 표현할 수 있습니다. 그게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봅니다. 하지만 예배 동영상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예배는 우리들에 의해서 좋고 나쁨을 평가받는 성질의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것을 할 수 있는 분은 오직 하나님뿐입니다. 우리가 진정으로 참된 예배자로 서있다면 절대로 호불호를 드러낼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됩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가 우리교회 예배 동영상에 무조건 <좋아요> 표시를 누르라는 것도 아닙니다. 우리 자신을 판단의 기준으로 삼아서 예배를 평가해서 은혜가 되니까 누르는 <좋아요><나빠요> 표시를 누르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그러나 내가 하나님께로부터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사람으로 부름을 받았다는 사실 자체가 너무나 기쁘고, 고맙고 감사해서누르는 <좋아요>라고 한다면, 하나님께 드리는 또 하나의 신앙고백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의미라면, 저는 우리 교회 유튜브에 올라오는 예배 동영상 조회수만큼이나 <좋아요>의 숫자가 찍혔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상당 기간 동안 우리는 이러한 비대면 예배를 드리는 상황 속에서 지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늘 하나님 앞에서 장소가 어디가 되든지 나는 하나님을 예배하는 예배자로서 하나님께 택함을 받은 사람이 되어 이 예배의 자리에 서 있다. 그래서 너무 하나님이 고맙고 감사하다는 의식을 가지고 우리 하나님을 마음껏 예배하는 성도님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조상현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