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담임목사
비대면 상황을 이겨내려는 몸부림들

- 비대면 상황을 이겨내려는 몸부림들 -

코로나 상황이 수그러들지 않아서 교회 사역이 전부 비대면으로 전환되어 진행중에 있습니다. 지난주부터는 새벽기도회와 수요예배를 유투브를 통하여 비대면예배로 드리고 있습니다. 주중예배는 방송팀원이 아닌 교역자들이 송출하고 있어서인지 모르지만 방송사고도 있었습니다. 수요예배 때에 영상은 송출되고 있는데 음향이 먹통이었던 것입니다. 빠르게 대처하였지만, 담당했던 교역자는 진땀을 뺐었습니다.

또 이런 일도 있었습니다. 지난 주중에 권사님 두 분이 행정실을 찾아왔습니다. 자신의 휴대폰으로 스마트요람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고, 유투브로 수요예배와 새벽기도회가 진행되고 있는데 그 영상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새벽기도회와 수요예배를 영상으로나마 드릴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고 얼굴에 미소가 가득하였습니다. 한걸음에 행정실로 내려가 권사님들을 만나 뵙고, 권사님들 덕분에 비대면 현실 속에서도 힘이 난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이렇게 비대면 상황을 이겨내려는 몸짓들이 교회 이곳저곳에서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지난주일 오후에는 ZOOM이라는 화상회의 앱으로 <생명의 삶>을 진행하였습니다. 강의하는 저는 물론이고 참가하시는 성도님들의 반응도 참 좋았습니다. 이렇게 화상으로 서로 소통하며 하나님을 아는 지식을 가르치고 배울 수 있어서 말입니다. 진작 이렇게 할 걸 싶었습니다. 지난 학기 대학원에서 강의할 때에 이미 ZOOM으로 강의를 했었는데, 교회에 적용하는 것을 미룬 것이 후회가 되었습니다. 사실 비대면 상황이 다시 시작되면서 ZOOM을 도입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고, 그래서 지난 달 마지막 주일 오후에 총목자모임을 ZOOM으로 가져보기도 했습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여러 목장들이 ZOOM으로 서로 얼굴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는 방식으로 목장 모임을 갖기 시작했다는 소식들이 계속해서 들려오고 있습니다. 게다가 지난 주일부터 청소년부도 ZOOM으로 주일예배와 목장모임을 비대면 예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반응이 썩 괜찮습니다. 그런 반응이 일어나는 가장 큰 이유는 ZOOM이라는 화상회의 앱이 쌍방향으로 소통을 가능하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비록 화상으로지만 서로 얼굴을 보고, 이야기할 수 있어서, 유투브를 통하여 진행하고 있는 비대면 예배의 한계점인 일방성을 극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앞으로 방송실에 장비와 시스템의 준비가 끝나는 대로 모든 예배를 ZOOM과 유투브를 동시에 사용하여 진행해보려고 합니다. 그리고 할 수만 있다면 <하반기 특새>ZOOM과 유투브로 진행해보려고 합니다. 이렇게 해서라도 코로나가 빚어내고 있는 이 비대면 상황 속에서 교회가 예배의 공동체와 교제의 공동체성을 잘 유지해보려고 합니다.

이를 위해서 성도님들도 해주실 일들이 있습니다. 그것은 유투브나 ZOOM을 활용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어렵다고 포기하거나 불평하지 않는 겁니다. 오히려 자녀들의 도움을 받던지, 아니면 유투브 동영상에서 <ZOOM 사용법>을 검색해서 익혀두시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교회 차원에서 이러한 프로그램들을 통하여 여러 가지 사역들을 진행할 때에 즐겁게 동참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비대면 상황 속에서도 교회 공동체를 세워가고, 각자의 신앙을 지켜내는 디딤돌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조상현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