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담임목사
코로나 상황 속에서 신앙생활하기

- 코로나 상황 속에서 신앙생활하기 -

요즘 각계각층에서 포스트코로나에 대해서 예측하느라 분주합니다. 그중에 현실적으로 들려오는 소리는 ‘In 코로나였습니다. 지금 상황적으로 볼 때에 코로나에서 벗어나는 것보다 코로나 안에서 살아가는 데에 익숙해져야 한다는 의미로 하는 이야기였습니다.

코로나가 시작된 지 벌써 다섯 달이나 지났고, 앞으로도 상당한 기간 동안 우린 코로나 상황 속에서 지내야 하는 게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코로나 상황 속에서 어떻게 신앙생활을 해야 하는지를 고민하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제일 먼저 우리나라를 비롯해서 전 세계가 코로나19 상황 아래에 머물게 하시는 하나님의 섭리는 무엇인가를 물어야 할 것입니다. 어쩌면 하나님 없이도 얼마든지 부요한 세상, 평화의 세상을 세워갈 수 있다는 인간의 교만을 꺾으시면서, 하나님의 능하신 손아래 엎드리게 하고 계신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하나님 앞에 선다는 의식이 없이 교회 마당만 밟던 형식적인 신앙을 완전히 깨뜨려놓으시며 신앙의 본질을 회복하는 신자와 교회로 변화시키려는 하나님의 손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생각이 여기까지 미치면서 드는 확신은, 더 이상 이제 코로나가 끝나면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겠다고 하며 미루어두던 태도 먼저 바꿔야 하겠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코로나가 끝나면 예배의 자리에 나가야지, 코로나가 끝나면 봉사해야지 할 것이 아니라, 코로나 상황 속에서 어떻게 참된 예배를 회복하고 봉사의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야 하겠다는 겁니다. 그렇게 하는 게 ‘In 코로나라고 봅니다. 코로나 상황 속에서 나는 하나님의 자녀로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고민하고,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그 답을 얻고, 순종하며 살아가야 할 때임이 분명합니다. 그러므로 우리 각자 코로나 상황 속에서 내 신앙을 지켜내고, 교회를 세워가는 신자가 되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할지를 고민하며 행해야 하겠습니다. 예를 들면, 입시를 앞두고 있는 자녀를 두었거나, 기저질환이 있거나, 그런 가족이 있거나, 아니면 직장에서 예배의 자리에 참석하는 것을 삼가달라는 요청을 받은 경우라면 어쩔 수 없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현장 예배를 회복하는 방도를 강구해보아야 할 것입니다. 이미 우리 교회 목장모임인 경우, 목장별로 온라인으로 모임을 갖지만 2~3주에 한번 정도 탁 트인 곳에서 대면모임을 갖고 있듯이 말입니다.

그런 차원에서 오늘부터 어린이부 현장예배를 회복합니다. 그리고 유치부도 628일 주일부터는 현장예배를 회복하기 위해서 교육목자님들이 준비하고 계십니다. 그리고 오늘부터 현장예배를 드리기 위해서 입장하는 성도님들의 편의를 위해서 QR코드 리더기와 열화상카메라를 준비하여 운영합니다. 코로나 상황 속에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예배를 드리고 신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애쓰는 모든 헌신들이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리하여 코로나 상황 속에서 우리의 신앙이 더욱 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열매들을 맺게 되기를 꿈꿔봅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조상현 목사-